운명을 사랑하기 by 바람

"운명을 사랑하기" 라니.
영화에서 주인공이 아주 멋지게 내뱉는 대사 중 하나일 듯한, 아주 거창한 말이다.
그런데 아주 평범한 사람인 내가, 이 말에서 문득 느껴지는 바가 있었다.


먼저, 이 생각은 '미래는 아무도 모른다'는 변하지 않는 사실에서 출발한다.
우리는 미래를 모른다. 미래가 정해져 있는지, 운명이라는 것이 있는지 알 수 없다.
몰라서 불안하고 무섭고 두렵기 때문에, 누구나 미래를 알고 싶어 한다.
어떻게든 미래를 엿보고 싶어서 사주를 보거나, 용한 점쟁이를 찾아가지만 누구도 미래를 알 수는 없다.
미래를 아는 척 하는 사람들의 첨언으로 잠시 마음 놓을 뿐, 그 누구도 미래를 알지 못한다.


두 번째로, 우리의 운명은 이미 정해져 있다는 생각이다.
물리학자들은 최근 과거 / 현재 / 미래가 똑같은 현실로 존재한다는 사실을 증명해내고 있다.
움직임에 따라 시간의 흐름이 달라진다는 것. 영화 인터스텔라에서도 아리까리하게 나왔던 그 내용이다.
(물론 시간과 공간에 대한 물리학자들의 생각과 추상을 나같은 일반인이 완벽히 이해하기는 어렵다.)
쉽게 이야기하자면, 미래는 정해지지 않은 것이 아니다. 다만 아직 오지 않았을 뿐이다.
과거에 일어났던 일과 미래에 일어날 일 모두 현재 존재하고 있다.


결국, 지금은 알 수 없는 미래지만 이미 다 정해져 있다는 것.
정해져 있는 운명 앞에 우리가 취할 수 있는 자세는 무엇일까?
알 수 없는 미래로 인해 불안에 떨지 않으면서도, 운명이 정해져 있음을 과연 겸허히 받아들일 수 있을까?
그것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바로 "운명을 사랑하기" 라는 생각이 들었다.
내 앞에 어떤 일이 닥치더라도, 자신의 운명을 사랑할 수 있다면...
과거를 후회하지도 않고 미래를 두려워하지도 않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.

사랑하며 감사하며, 스스로에게 의미있는 일들을 해 나가며 현재를 충실히 살아가는 것.
그것만이 사람이 운명을 이길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생각이 들었다.

덧글

  • 앞으로돗토리 2017/08/28 14:42 # 삭제 답글

    안녕하세요 행시준비하다 포기하고 HR분야에 종사하길 희망하는 학생입니다. 의지는 있지만, 정보가 너무나도 부족한 상황에서, 이 블로그의 포스팅들이 정말 오아시스처럼 느껴졌습니다.감사합니다.
    2010년~11년에서 어느덧 6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인턴을 하시면서 인사쟁이 카페를 출입하시던 저 때의 모습이 지금의 제 모습과 겹쳐보이네요.
    지금도 HR관련 현직에 종사하시는지 잘 모르겠지만, HR분야 취업, 관련분야 대학원 학위, 등에 대해서 질문하고 싶습니다. 블로그를 자주 확인하지 않으신 것 같아, 메일로 여쭤보고 싶은데 혹시 괜찮으시다면
    bjyjin@gmail.com으로 메일 한통 주실 수 있으신지요?
    이러한 정보들을 게시해주신 점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하고, 항상 고민하며 성장하려 노력하시는 모습을 진지하게 본받고 싶네요.
    이제 가을이 오는 이 시점에 건강관리 유의하시고 항상 행복하셨으면 좋겠습니다.
댓글 입력 영역


통계 위젯 (화이트)

18
26
37129